[렛츠리뷰] 터미네이터4 무비 프리퀄 을 읽고

렛츠리뷰에서 당첨돼서
이번에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 - 무비 프리퀄>을 읽고,

리뷰를 남깁니다.

 

 

 

글 : Dara Naraghi / 그림 : Alan Robinson / 컬러 : Tom Smith/Scorpion Studios

장르 : SF / 올컬러 / 124쪽 / 가격 : 9,500원

 

[네이버 책 - 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php?bid=6012985

 

 

------------------------------------------------------------------------

* 서평에 앞서 한마디 : 스포일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내용은 전혀 이야기 하지 않음.

------------------------------------------------------------------------

 

최근에 '시작'을 말하는 영화가 많아졌다.

<배트맨 비긴즈> <스타트렉 : 더 비기닝> <큐브 제로> 등이 그러하다.

이 외에도 많은 영화들이 있지만 언제나 'start'를 관람하는 일은 즐겁기만 하다.

이번 21일에 개봉할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도 마찬가지로 기대되는 작품이다.

보라. 벌써 제목에 '시작'이란 단어가 들어가지 않았는가! 

 

그런데 그 전에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다.

내가 좋아하는 출판사 '코리아 하우스'에서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 _ 무비 프리퀄]이란 책을 내놓았다는 것.

표지부터 아주 마음이 확~ 쏠린다.

(실제로 보면 저 표지 터미네이터의 눈만 빛에 번쩍거리게 해놓았다. 센스 만점!!>_< )

 

그렇다면, 프리퀄은 무엇인가..?

( pre..라니까 뭔가 '이전의' 느낌은 오지만, 처음 듣는 단어라 생소했다.) 

 

 <프리퀄이란?>

 예전에 개봉된 영화나 개봉될 영화에 앞서는 영화나 관련 콘텐트를 말한다.

프리퀼은 오리지널 필름에서 왜, 어떻게 사건이 일어났는지 설명하는 기능을 하며,

오리지널 필름이 매우 성공적이어서 작가나 감독이 그 후속편을 만들거나,

특정 인물을 주인공으로 다른 내용으로 파생시키고자 할 때에 한해서 제작된다.

 

전반적인 평은 'Fascinating!!!'

미드나 외국영화 같은 곳에서만 보던 만화책은 우리나라에서 보는 만화책과는 다른,

올컬러의 잡지형 만화책이었다.

어쩐지 동경했었는데...

이렇게 멋진 무비 프리퀄 만화책을 만날 수 있다니! 최고다. 

표지부터 속지까지 고급 종이질에, 인쇄한군데 흐트러진 곳이 없고 

막힘없이 읽히는 해석(한글)에

영상을 보는 것보다 더 detail한 인물, 배경, 구성 등이 돋보여서, 정말이지 감격!

  

뒷부분에는 22p의 '무비 프리뷰'가 수록되어 있다.

존 코너의 활약 축소판.. 정도랄까? ㅎㅎ

이 캐릭터를 크리스찬 베일이 맡았을 생각을 하면... 아아 멋져부러~ *-_-*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부분이 바로 이 '프리뷰' 부분이다.

하루라도 빨리 영화를 보고싶게 하는, 어떤 묘한 힘이 있는 그래픽들이라고 할 수 있겠다.

 

'Graphic Novel'이라 그런지, 영상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detail함이 있다.
사실 그래서, 잔인한 장면이나 그로테스크한 표현 등이 여성분들에겐 조금 접근하기 어려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솔직히 글쓴이 본인도 여자이지만, '재밌고 긴장감 넘친다.'고 말하고 싶다.

 

평소 SF나 액션 등의 영화 장르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멋진 올컬러 그래픽 노블을 만나봐야 하지 않을까. 싶을정도로 리얼하고 쇼킹하다.


렛츠리뷰
by keepsmilin | 2009/06/14 17:19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keepsmilin.egloos.com/tb/233839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at 2009/07/03 18:10
비공개 덧글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